상단여백
HOME 스페셜에디션 칼럼
누구나 재미있어하는 원진 이야기와 원진元嗔으로 보는 건강법나남임의 사주클리닉
나남임 원장 | 승인2016.09.04 21:56

통상적으로 사주를 볼 때 신살의 쓰임새가 대략 30가지 이상 있는데 그 중 사람들이 잘 아는 원진살(궁합에서 서로 꺼리는 살)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살아가면서 가까운 사람들 사이에서 불평과 원망을 가장 많이 듣는다. 처음에는 불평, 불만으로 시작되지만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미움, 증오, 원망, 저주 등으로 변하게 된다. 원진살에 대해서 한번쯤은 다 들어 봤을 것이며 원진이라고 하면 ‘사이가 안 좋다’, ‘서로 미워한다’로 알고 있어서 궁합을 볼 때 원진 띠 등은 피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원진은 사이가 마냥 안 좋은 것이 아니라 안보면 보고 싶고 보면 신경 쓰이는 관계가 돼 막상 상대에 대한 감정표현을 짜증 내는 경우가 많아서 사이가 안 좋고 서로 미워한다 라고 생각하는 것이 좋다.
원진에서도 관계가 있다.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듯이 상대가 나를 좋아한다면 내가 싫어할 이유가 없다. 그러나 상대가 나를 싫어하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나도 이유 없이 상대를 미워하게 된다.


쥐(子) → 양(未) 
쥐는 양의 배설물을 가장 싫어한다 (子未원진)

왜 쥐가 양을 싫어하게 되었을까? 쥐는 민첩한 성격을 가지고 있고 양은 느린 성격을 가지고 있어서 성격 및 성향이 서로가 달라 충돌할 수 있다. 또한 쥐의 몸에 양의 배설물이 조금만 묻어도 치명적인 화학작용을 하기 때문에 그 부분이 썩어 들어가거나 털이 다 빠져 버려서 쥐가 양을 싫어한다.
子未원진이 있으면 예민하거나 당뇨, 중풍 등을 조심해야 하며 여성의 경우 월경불순, 냉증, 염증, 불임증 등 자궁 질환을 앓을 수 있고 남성의 경우 전립선 및 비뇨기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소(丑) → 말(午) 
소는 말의 게으름을 싫어한다. (丑午원진)

소는 왜 말을 싫어할까? 상업이 발달되기 전 우리는 농업 중심으로 소로 밭을 가꾸었을 만큼 소가 농업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는데 소 입장에서 자신은 하루 종일 부지런하게 열심히 일하는데 반해 평상시 말은 가만히 서서 빈둥거리며 노는데 같은 음식을 먹고 같이 편하게 잠을 잔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丑午원진이 있으면 관절, 허리, 골수 등 뼈 계통에 신경을 써야 하고 그로 인한 신경통이 올 수 있으며 소화흡수가 잘 안될 수 있다.


호랑이(寅) → 닭(酉) 
호랑이는 닭의 울음 소리를 싫어한다. (寅酉원진)

호랑이는 야행성 동물에 가까운데 새벽에 활동을 하는 찰나에 닭이 아침을 알리게 된다. 호랑이의 활동이 닭의 울음소리에 제한되기 때문에 호랑이는 닭을 싫어한다고 한다.
寅酉원진이 있으면 신경계통 쪽이나 소화기관의 질환이 올 수 있다.


토끼(卯) → 원숭이(申) 
토끼는 원숭이 엉덩이를 싫어한다. (卯申원진)

토끼의 눈은 빨간색인데 원숭이의 엉덩이 색깔도 빨간색이라서 토끼 자신의 눈 색깔이 원숭이의 엉덩이 색과 비슷하여 토끼가 기분 나빠한다.
卯申원진이 있으면 예민하고 깔끔한 것을 좋아하며 심장질환, 기관지질환, 척추, 여성의 경우 부인병질환, 남성의 경우 비뇨기계 질환을 조심하여야 하고, 알레르기 증상이 있을 수도 있다.

용(辰) → 돼지(亥) 
용은 돼지 코를 싫어한다. (辰亥원진)

조물주가 용을 만들 때 다른 동물들의 장점을 용에게 준 반면 마지막으로 코가 없어 돼지 코를 주었다고 한다. 그 때문에 모든 것이 완벽하다고 생각한 용에 돼지의 코가 붙여져 돼지를 싫어하게 된 것이다.
辰亥원진은 자신이 의도하지 않았으나 남에게 피해를 줄 수 있고 관절과 하반신이 약한 경우가 많다.


뱀(巳) → 개(戌) 
뱀은 개가 짖는 소리를 싫어한다. (巳戌원진)

뱀은 고막이 없어 파동으로 상대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위험을 감지하는데 개의 짖는 소리파동이 뱀에게 큰 충격을 가하기 때문에 뱀은 개를 싫어한다.
巳戌원진은 허리나 치아, 아토피, 알레르기, 피부질환계통에 주의해야 한다.


나남임 원장  hoj700@newsmkorea.co.kr
<저작권자 © newsmkore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48, 1009호 (구로동, 대륭포스트타워7차)  |  대표전화 : 1544-0260  |  팩스 : 02-4603-0179
등록번호 : 서울 아 03723  |  발행인·편집인 : 김범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준
Copyright © 2017 newsmkorea.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